기고/칼럼'농'의 편에 서서

2022-03-14

농본 하승수 대표가 '교육공동체 벗'에 기고한 글입니다.

<공익법률센터 농본>을 창립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힌 글입니다. 전체 글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지금 한국에서 농촌에 사는 주민들은 소수자다. 숫자도 소수이지만, 국회 안에 있는 그 어떤 정당과 정치인도 농촌에 사는 사람들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소수자다. 지역구가 농촌인 국회의원들조차도 그렇다. 표가 필요할 때에만 농촌과 농업을 언급할 뿐이다. 실제로 농촌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없다. 언론도 마찬가지이다. 보수든 진보든, 그 어떤 종합 언론도 농촌 주민들의 얘기를 제대로 다루지 않는다.


심지어는 농촌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 지방 의원, 지방 공무원들도 농촌 마을의 편이 아니다. 이들은 대부분 도시화된 읍 지역에 살거나 인근 도시에 산다. 그러니 이들조차도 면 지역의 농촌 마을은 후순위이다.


도시에 몰려 있는 시민단체들과 전문가들도 마찬가지이다. 이들이 하는 일이 가치 없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모두가 도시에 몰려 있고, 도시 중심으로 일을 한다. 억울한 일이 수시로 일어나고, 심지어는 마을이 사라지고, 온갖 유해 물질과 악취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이 농촌에 있는데, 왜 농촌의 편에 서려는 단체와 전문가들은 없을까? 어느 순간부터 이런 질문을 스스로 하게 됐다.


어떻게 보면, 수도권-비수도권이라는 구분보다 더 근본적인 것은 도시-농촌의 구분이다. 농촌에 사는 사람들이 권력으로부터 소외되고 배제된 소수자라면, 그 소수자의 편에 서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리고 농촌에 사는 수많은 생명들과 자연을 대변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을까?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면, 탐욕스런 자본의 편이 아니라 농촌의 편에 서는 단체나 사람도 필요하지 않은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으로 2021년 2월에 ‘공익법률센터 농본’이 창립하게 되었다. ‘농본’은 농촌, 농민, 농사의 시선으로 문제를 바라보고, 농촌 마을을 지키려는 주민운동을 지원하려는 단체이다."



‘농’의 편에 서서 - ‘공익법률센터 농본’을 만든 이유





#공익법률센터농본 #농본 #하승수